Search Results

"" 검색 결과: 293개의 아이템

  • 하이라이프 월드타이머 매뉴팩처

    FREDERIQUE CONSTANT 프레드릭 콘스탄트에서 전 세계 여행자를 위한 ‘하이라이프 월드타이머 매뉴팩처’ 워치를 선보인다. 지구 형태가 정교하게 각인되어 있는 다이얼 중앙에는 24개 도시의 세계 표준 시간대를 나타내는 디스크가 위치하며, 6시 방향의 날짜·시·분 표시는 모두 단일 크라운으로 쉽게 조정 가능하다. 케이스 뒷면은 투명하게 제작해 장인들이 수공으로 장식한 코트 드 제네바 및 페를라주의 섬세한 아름다움을 감상할 수 있다. 문의 02-310-1970

  • 미네르바의 유산

    MONTBLANC 몽블랑의 신제품, ‘언베일드 시크릿 미네르바 모노푸셔 크로노그래프 리미티드 에디션’의 가장 큰 특징은 반전시킨 무브먼트의 구조에 있다. 이러한 변화에 맞춰 핸즈의 세팅 방식을 달리하고 부품을 추가하는 등의 기술력을 적용했다. 43mm 사이즈의 라임 골드와 스테인리스 스틸, 2가지 모델로 선보인 이번 신제품은 각각 18개와 58개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출시한다. 문의 1670-4810

  • RM 47 투르비용, 사무라이의 시간

    RICHARD MILLE 리차드 밀은 일본의 무사도 정신에서 영감을 받아 ‘RM 47 투르비용 사무라이의 시간’ 모델을 선보인다. 디자인 작업에만 무려 4년의 연구 개발 기간이 소요된 아트피스로, 강인한 사무라이 정신을 타임피스에 강렬하게 표현해내고자 했다. 투르비용 무브먼트에 탑재한 사무라이 갑옷 조각 장식에는 일본의 전통 공예품과 고대 일본 건축 외관에 주로 사용하는 금박에서 영감을 받은 3N 옐로 골드 소재를 사용했다. 문의 02-512-1311

  • [2022 W&W] 반클리프 아펠 뉴 컬렉션

    Van Cleef & Arpels 반클리프 아펠은 다른 워치메이커들에게서는 볼 수 없는, 예술품에 가까운 컬렉션을 선보였다. 평범을 거부하고 한계를 극복한 피스들은 자연과 예술을 담아내며 놀라운 감동을 선사한다. 자연의 경이로운 풍광을 담아낸 시간 퐁텐 오 오와조 오토마통 Fontaine aux Oiseaux Ref. VCARP3X300 지름 44.15cm 너비 41.13cm 무브먼트 오토마통, 메캐니컬 무브먼트, 8일간의 파워 리저브, 온 디멘드 애니메이션 기능 시, 분, 레트로그레이드, 풀무와 너도밤나무로 제작한 오브제 사운드 다이얼 수컷 새, 암컷 새, 꽃, 수련 잎, 잠자리, 물결 꿈과 감동이 깃든 워치메이킹 세계를 추구해온 반클리프 아펠은 올해 경이로운 오토마통 클락을 선보이며 독보적인 기술력과 예술성을 뽐냈다. 이 테이블 클락은 구동하는 모습을 보면 누구라도 감탄사부터 튀어나올 만한 작품이다. 용기에 담긴 물은 위로 솟았다가 내려앉으며 잔잔한 파장을 일으키고, 연꽃은 살포시 꽃잎을 열며 잠자리는 날갯짓을 하며 날아다닌다. 용기 위에 걸터앉은 두 마리 새는 세밀한 다리 관절을 비롯해 고개와 깃털, 날개, 부리, 눈꺼풀을 움직이며 서로에게 다가간다. 부리 소리와 함께 지저귀며 두 새가 마주했을 때 서로 사랑을 표현하고, 이후 새와 잠자리, 수련은 여운을 남기며 제자리로 돌아간다. 이 오토마통 애니메이션은 약 1분간 낭만적인 장면을 선사하는데, 최대 5회 연속 작동이 가능하다. 시간은 용기 하단의 인덱스 위에서 레트로그레이드 형태로 이동하는 새의 깃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테이블 클락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2만5200시간 이상, 약 3년여의 시간을 필요로 한다. 프랑스 국가 지정 명장(Meilleurs Ouvriers de France)을 포함한 프랑스와 스위스의 유수 워크숍들과 긴밀하게 협업한 덕분에 가능했던 결과다. 오브제가 생명을 얻어 새로 태어나는 순간의 기쁨과 감동은 이루 말로 표현하기 어렵다고 워크숍의 장인들은 고백한다. 평범을 거부하고 한계를 뛰어넘어 상상을 현실로 이뤄내고자 했던 반클리프 아펠의 꿈은 이 예술 작품과도 같은 오브제의 탄생을 통해 결실을 맺은 듯하다. 꽃에 담긴 시간의 비밀 레이디 아펠 에르 플로럴 워치 Lady Arpels Heures Florales Ref. VCARPBJL00 지름 38mm 케이스 화이트 골드, 다이아몬드 무브먼트 오토매틱 메캐니컬 무브먼트 기능 시, 분, 플라워 오프닝 모듈, 래터럴 디스플레이 다이얼 화이트 골드, 로즈 골드, 옐로 골드, 옐로 및 화이트 다이아몬드, 자개, 미니어처 페인팅 스트랩 샤이니 에메랄드 앨리게이터 스트랩 “꽃이 열리고 닫히는 시간을 측정하는 것보다 더 서정적인 작업이 있을까요?” 반클리프 아펠 최고 경영자이자 회장인 니콜라 보스의 말이다. 이 시계는 정시마다 다이얼 위의 12개 꽃이 열리고 닫히는 서정적인 광경으로 시간을 표현한다. 3시에는 3개의 꽃이, 10시에는 10개의 꽃이 피어나는 식이다. 분 단위는 측면 창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시간의 정보를 보여주는 방식 자체가 극도로 새롭고, 다양한 기법을 총동원한 공예 기법도 예술적이지만, 가장 놀라운 부분은 꽃이 열리고 닫히는 데 일정한 규칙이 없다는 사실이다. 정시에 모든 꽃봉오리가 다시 닫혔다가 시간과 동일한 개수의 꽃이 피어날 때 매번 다른 위치에서 랜덤으로 펼쳐지는데, 이는 실제 정원에서 꽃이 피고 질 때 그 순서를 알 수 없는 자연의 섭리를 표현한 것이라고. 1906년 창립된 이후 지금까지 자연에 경의를 표하는 다양한 컬렉션을 선보여온 반클리프 아펠은 스웨덴 식물학자 카를 폰 린네(Carl Von Linne′)가 1971년 출간한 책에서 이 작품의 영감을 얻었다. 가상의 정원에서 꽃들이 특정 순간에 꽃잎을 열고 닫는 스토리를 담은 책으로 이 내용을 시간의 개념, 시계로 해석했다는 점에서 매우 흥미롭고 놀랍다고 할 수 있다. 발레리나의 우아한 동작이 펼쳐지는 순간 레이디 아펠 발레리나 앙샹떼 Lady Arpels Ballerines Enchantées Ref. VCARPBER00(좌) / Ref. VCARPBIW00(우) 지름 40mm 케이스 화이트 골드 또는 로즈 골드, 다이아몬드 무브먼트 오토매틱 메캐니컬 무브먼트, 타임 온 디멘드 모듈 기능 시, 분, 레트로그레이드 다이얼 화이트 골드 또는 로즈 골드, 다이아몬드, 샹르베 및 플리크 아주르 에나멜 스트랩 퍼플 앨리게이터 스트랩 혹은 다이아몬드 파베 브레이슬릿 발레는 반클리프 아펠에 무수한 영감을 선사해왔다. 20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발레 안무가 조지 발란신(George Balanchine)과의 예술적 파트너십을 통해 발레 작품 ‘주얼스’를 탄생시킨 바 있고, 2013년에는 러시아 발레리나 안나 파블로바(Anna Pavlova)에게 영감받은 시계, 레이디 아펠 발레리나 앙샹떼를 탄생시켰다. 당시 GPHG에서 여성용 컴플리케이션 워치 부문을 수상한 제품이다. 올해 선보이는 2점의 신제품은 2013년 버전의 베리에이션 모델이다. 기존에 두 손을 모으고 있던 발레리나의 모습이 보다 역동적인 자태로 재해석되었고, 튀튀의 컬러와 소재에도 변화를 주었다. 시간과 분을 표시하는 숫자 인덱스는 보다 간결한 폰트를 적용하고 사이즈는 더 작아졌으며, 기존의 다이아몬드 마크를 아주 작은 도트로 대신함으로써 튀튀의 우아한 움직임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무브먼트도 수동에서 자동으로 교체하는 변화가 있었다. 8시 방향의 푸시 버튼을 누르면 나비의 양 날개처럼 튀튀가 펼쳐지는 시스템은 그대로다. 시간을 표시하는 왼쪽 페티코트가 올라가고 오른쪽 페티코트가 움직이며 분을 찾아가면 튀튀는 제자리로 돌아간다. 원하는 순간에만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한 이 시계는 더블 레트로그레이드 타임 온 디멘드 무브먼트를 통해 시간에 서정성을 불어넣는다.

  • 에어 커맨드 플라이백 크로노그래프

    BLANCPAIN 블랑팡의 최신 에어 커맨드 모델은 플라이백 크로노그래프와 카운트다운 방식의 로테이팅 베젤을 갖추고 빈티지 파일럿 워치의 정신을 그대로 이어간다. 다이얼은 섬세한 선버스트 패턴으로, 크로노그래프 카운터는 정교한 스네일 패턴으로 장식했다. 이러한 대비를 통해 가독성을 높였고, 핸즈와 아워 마커 위에는 슈퍼루미노바Ⓡ를 사용해 낮과 밤 언제나 쉽게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6905-3367

  • 스피릿 줄루 타임

    LONGINES 론진에서 다양한 타임존을 담은 ‘스피릿 줄루 타임’을 선보인다. 브랜드의 개척 정신을 보여주는 신제품으로, 론진의 인하우스 칼리버와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이 타임존 디스플레이를 구동시킨다. 최신 기술력을 접목한 이 시계의 아워 핸드는 GMT 인디케이터와 분리되어 독립적으로 조정 가능하며, 또 다른 타임존은 24 아워 핸드와 24시간 눈금이 매겨진 양방향 회전식 베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3479-1940

  • 트래디션 담므 7038

    BREGUET 하이엔드 워치메이킹을 경험하고 싶은 여성이라면 브레게 트래디션 담므 7038을 눈여겨볼 것. 메인 플레이트를 통해 무브먼트의 모습을 가감없이 보여주는 그래픽적인 구조가 특징인 이 시계는 다이얼 위 정교하게 엔진 터닝 패턴을 새긴 머더오브펄 다이얼을 통해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베젤에 섬세하게 세팅한 다이아몬드와 무브먼트 주얼을 세팅한 크라운은 트래디션 담므 7038의 독창적인 매력을 더욱 부각한다. 문의 02-3479-1008

  • 2022 뉴 내비타이머

    BREITLING 브라이틀링이 전설적인 내비타이머 컬렉션 탄생 70주년을 기념하며 신제품을 출시했다. 더욱 다채로운 컬러와 현대적인 세련미, 그리고 과거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헤리티지 디테일로 눈길을 끌었다. 12시 방향의 브라이틀링 날개 로고와 돔 형태의 글라스 디자인은 오리지널 컬렉션의 특징을 그대로 담았으며, 회전 슬라이드 룰과 3개의 크로노그래프 카운터 역시 내비타이머만의 존재감을 자랑한다. 문의 02-792-4371

  • 새로운 폴로 워치

    PIAGET 블랙 다이얼에 블랙 러버 스트랩을 매치한 새로운 룩의 폴로 워치는 자체 제작 기계식 셀프 와인딩 무브먼트1110P로 구동한다. 피아제의 트레이드마크인 ‘형태 속의 형태(shape-within-shape)’를 적용한 스틸 케이스는 스포티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라운드 케이스 안에 쿠션 형태의 페이스를 적용해 42mm의 큰 사이즈임에도 웨어러블하다. 더 다양해진 스트랩 컬렉션을 선보인 폴로 워치와 함께 매력적인 룩을 연출해보자. 문의 1668-1874

  • [2022 W&W] 샤넬 뉴 컬렉션

    CHANEL 샤넬이 전 세계 워치메이커의 기술력이 한데 모이는 워치스 & 원더스 2022를 통해 새로운 컬렉션을 공개했다. J12 컬렉션부터 보이프렌드까지 메종의 시그너처 시계에 한층 강력해진 기술력을 더한 샤넬 오트 오를로제리의 빛나는 세계를 감상해보자. 샤넬의 첫 인하우스 플라잉 투르비용 J12 다이아몬드 뚜르비옹 워치 Ref. H7381 지름 38mm 케이스 블랙 세라믹, 18K 화이트 골드, 34개 다이아몬드 세팅, 50m 방수 무브먼트 칼리버 5, 약 42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투르비용 다이얼 블랙 오픈워크 스트랩 블랙 세라믹 브레이슬릿, 18K 화이트 골드 트리플 폴딩 버클 2022년은 샤넬에 기술적 도약을 이룬 해로 기록될 것이다. 이번 워치스 & 원더스를 통해 공개한, 샤넬 최초의 인하우스 플라잉 투르비용 무브먼트를 장착한 ‘J12 다이아몬드 뚜르비옹 워치’는 그간 이루어진 샤넬의 기술적 도전과 그 결과를 보여준다. 초의 리듬에 맞춰 움직이는 플라잉 투르비용의 모습은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 백을 통해 앞뒤 모두 관찰할 수 있다. 특히 플라잉 투르비용 케이지 중앙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해 경이로운 움직임에 광채까지 더했다. 또 샤넬의 시그너처인 사자 머리를 무브먼트에 장식해 메종 고유의 코드도 놓치지 않았다. ‘J12 다이아몬드 뚜르비옹’ 워치는 매트 블랙 세라믹에 스틸 소재를 사용한 버전과 유광 블랙 세라믹, 18K 화이트 골드 베젤에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버전, 두 가지로 만나볼 수 있다. 각 모델은 55개 한정으로 제작된다. 셀프 와인딩 칼리버를 탑재한 최초의 J12 J12 33mm 칼리버 12.2 Ref. H5699(화이트), H5696(블랙) 지름 33mm 케이스 각 화이트·블랙 세라믹, 200m 방수 무브먼트 칼리버 12.2, 약 50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다이얼 각 화이트·블랙 래커 스트랩 각 화이트·블랙 세라믹 브레이슬릿 여성들이 원하는 것을 정확하게 알고 있는 샤넬답게 워치메이킹에서도 혜안이 빛난다. 기계식 시계에 대한 여성들의 요구와 샤넬의 코드를 완벽히 결합한 ‘J12 33mm 칼리버 12.2’가 그 주인공이다. J12 탄생 20주년을 맞이한 지난해, 샤넬 워치 크리에이션 스튜디오를 이끄는 디렉터 아르노 샤스탱은 J12 칼리버 12.2 에디션 1을 통해 새로운 무브먼트 12.2의 시대를 알린 바 있다. 올해 워치스 & 원더스를 통해 발표한 J12 칼리버 12.2는 샤넬 매뉴팩처에서 개발하고 조립한 무브먼트 12.2를 33mm 사이즈에 맞게 새롭게 제작한 워치다. 38mm에 적용한 무브먼트 12.1의 설계를 참고해 만든 무브먼트 12.2는 33mm라는 작은 사이즈에 적용할 수 있게 모든 부품을 조정해야만 했다. 이 같은 노력은 COSC(스위스 크로노미터 공식 인증 기관)의 크로노미터 인증을 획득할 만큼 높은 기술적 완성도를 자랑한다. 또 블랙 혹은 화이트 래커 다이얼에 세라믹 소재의 숫자를 대조되는 색으로 양각해 스포티한 매력은 물론 어떠한 상황에서도 쉽게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2022년 샤넬의 시그너처 컬러, 레드 보이프렌드 스켈레톤 레드 에디션 Ref. H6255 지름 33mm 케이스 18K 베이지 골드, 38개 바게트 컷 루비 세팅, 30m 방수 무브먼트 칼리버 3, 28,800vph, 약 55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다이얼 오픈워크 스트랩 카프 스킨 스트랩, 23개의 바게트 컷 루비를 세팅한 18K 베이지 골드 트리플 폴딩 버클, 10개 한정 J12 X-레이 레드 에디션 Ref. H7555 지름 38mm 케이스 사파이어 크리스털, 30m 방수 무브먼트 칼리버 3.1, 28,800vph, 약 55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다이얼 오픈워크 스트랩 사파이어 크리스털 브레이슬릿, 34개의 바게트 컷 루비 세팅 링크, 12개 한정 샤넬은 화이트, 블랙, 베이지, 골드와 함께 브랜드의 시그너처 컬러 다섯 가지 중 하나인 레드 컬러를 ‘레드 에디션’으로 선보인다. 샤넬 재킷의 구조를 강조하기 위한 디테일이자 2.55 백의 라이닝을 돋보이게 해주는 역할을 하던 레드 컬러를 워치에도 적용한 것.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고 싶을 때 레드를 활용했던 가브리엘 샤넬의 스타일링 방식에서 영감을 얻은 것으로, J12 X-레이 컬렉션과 보이프렌드 스켈레톤 컬렉션을 레드 에디션으로 선보인다. J12 X-레이 레드 에디션은 46개의 바게트 컷 루비를 베젤에, 12개의 바게트 컷 루비를 다이얼에 세팅해 투명한 케이스와 브레이슬릿의 독특하고 세련된 매력을 강조한다. 보이프렌드 레드 에디션은 18K 베이지 골드 케이스의 보이프렌드 스켈레톤 레드 에디션, 크리스털 사파이어 케이스와 베젤의 보이프렌드 스켈레톤 X-레이 레드 에디션, 두 가지 모델로 출시한다. 무브먼트와 레더 스트랩에 사용한 레드 컬러는 샤넬 워치 컬렉션에 새로운 생기와 활력을 불어넣었다. 문의 080-805-9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