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 검색 결과: 347개의 아이템

  • 서울을 수놓은 명품 플래그십 스토어 (5) 구찌

    MAISON of SEOUL Gucci 수직 공원 콘셉트로 리뉴얼한 플래그십 스토어 청담동 플래그십 스토어 가운데 새롭게 단장한 구찌의 플래그십 스토어는 단연 눈에 띈다. 지난해 수직 공원을 콘셉트로 단장한 건물 외벽을 둘러싼 다양한 종류의 식물은 햇빛에 따라 자연스럽게 색을 달리하며, 바람에 따라 흔들리는 모습을 통해 빌딩 사이에서 활기찬 생명력을 전달한다. 수직 공원은 식물이 건물 외부 벽면이나 내부에서 수직으로 자랄 수 있도록 한 정원으로 건축물과 녹지의 경계를 허무는 장점이 있고, 도시의 열섬 현상을 줄이고 단열 효과를 얻을 수 있어 새로운 도시 녹화의 방안으로 주목받는 방식이다. 구찌 플래그십 스토어의 파사드는 외벽을 샤프하면서도 볼륨이 돋보이는 직사각 형태의 그린 알루미늄으로 감쌌다. 그리고 파사드 사이사이를 상록수와 낙엽수, 계절을 상징하는 다양한 식물로 채워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유니크한 외관으로 재탄생시켰다. 구조물과 식물 사이에 자연스럽게 자연광이 스며들어 공간의 상호작용을 강조하고, 인공과 자연의 조화, 직사각형 구조와 비정형 식물의 대조 등 다양한 시각적 즐거움을 경험할 수 있다. 이러한 방식은 구찌가 추구하는 조화로움의 가치와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추구하는 미학과 철학을 전한다. 문의 1577-1921

  • 서울을 수놓은 명품 플래그십 스토어 (4) 디올

    MAISON of SEOUL Dior 디올 성수의 외관 디올 성수의 카페 디올 럭셔리 패션 하우스의 새로운 시도 지금 서울에서 가장 뜨거운 곳이라면 성수동을 빼놓고 이야기할 수 없다. 디올의 새로운 콘셉트 스토어가 상륙할 곳으로 성수동이 낙점된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이었을 터. 메탈릭 메시 디테일의 화려한 구조물은 파리 몽테뉴 30번지에 위치한 디올의 전설적인 스토어를 연상시키는 외관으로 사람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다. 내부로 들어서면 웅장한 극장을 보는 듯한 지붕 없는 개방적인 구조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벽지는 디올의 아이콘인 뜨왈 드 주이(Toile de Jouy) 패턴을 한국의 상목 섬유와 천연 목재 펄프를 혼합해 만든 전통 한지에 프린트해 한국 장인 정신에 대한 경의를 표했다. 또 이광호, 서정화 등 한국 디자이너들의 작품으로 내부를 꾸민 것도 특징이다. 다양한 음료와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카페 디올은 포토 존으로 사랑받는 공간이다. 크리스찬 디올이 어린 시절을 보냈던 그랑빌 저택과 매혹적인 장미를 활용한 몰입형 디지털 아트로 구현해 마치 디올의 정원에 온 듯한 경험을 할 수 있기 때문. 성수동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은 디올의 콘셉트 스토어는 또 한번 변신을 예고해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문의 02-423-2133

  • 서울을 수놓은 명품 플래그십 스토어 (3) 반클리프 아펠

    MAISON of SEOUL Van Cleef & Arpels 반클리프 아펠 부티크의 외관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올해 많은 이들이 손꼽아 기다리던 반클리프 아펠 단독 부티크가 마침내 오픈 했다. 한국 진출 30여 년 만에 파리 방돔 광장, 뉴욕 5번가, 도쿄 긴자, 홍콩 랜드마크 프린스에 이어 다섯 번째 단독 부티크를 선보인 것. 자연에 대해 경의를 표하는 반클리프 아펠답게 부티크도 한국 문화와 자연에 대한 예찬으로 가득한 공간으로 탄생시켰다. 반클리프 아펠 서울 메종 플래그십 스토어의 기획과 설계를 담당한 주앙 만쿠 에이전시의 디자이너 패트릭 주앙과 건축가 산지트 만쿠는 기획 단계에서부터 한국의 건축 기법과 문화유산에 대한 깊은 탐구와 연구를 거쳤다고 밝혔다. 건물 외관을 감싸고 있는 파사드 구조물은 금속 합금과 고려청자에서 영감받은 녹색이 감도는 세라믹을 함께 사용했고, 전체 5개의 층은 서울을 둘러싼 7개 산의 의미를 담아냈다. 또 전체 층을 생화로 장식해 계절마다 변화하는 다채로운 모습을 선사할 예정이다. 여기에 프라이빗룸을 비롯한 각 층을 나전칠기, 한지 등으로 꾸며 한국 전통문화를 녹여내고자 했다. 특히 메종 내부는 날카로운 부분 없이 오직 곡선으로만 제작한 점이 눈에 띈다. “부티크라는 개념을 넘어 고유한 경험을 제공하고 한국 문화와 파리 하이 주얼리 메종의 접점이자 하나로 어우러지는 공간을 상상하며 만들었다” 는 패트릭 주앙과 산지트 만쿠의 말을 진정으로 체감할 수 있는 공간이다. 문의 1877-4128 반클리프 아펠 부티크의 2층 VIC 살롱 자연과 어우러진 플래그십 부티크 인테리어

  • 서울을 수놓은 명품 플래그십 스토어 (2) 루이 비통

    MAISON of SEOUL Louis Vuitton 미슐랭 3스타 셰프 알랭 파사르와 함께 팝업 레스토랑으로 꾸민 4층 공간 루이 비통의 모든 것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이 공개된 당시 서울을 대표하는 공간이 탄생했음을 직감했다. 현대 건축의 거장 프랭크 게리의 국내 최초 작품으로 화제를 모은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은 획기적인 외관 디자인만큼이나 인테리어와 공간 쓰임에 있어 플래그십 스토어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한다. 건축가 프랭크 게리의 작품임을 한눈에 알 수 있게 하는 상징적인 외관은 18세기 건축물인 수원화성, 흰도포 자락을 너울거리며 학의 모습을 형상화한 전통 동래학춤의 우아한 움직임에서 포착한 형태를 건물에 담아냈다고 전한다.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이 오픈할 당시만 해도 한국적 미학을 외관과 인테리어에 적극적으로 반영한 사례는 찾아볼 수 없었기 때문에 이러한 선구안은 최근 들어 서울이 주목받는 상황에서 더욱 빛나고 있다. 그뿐 아니라 전시와 팝업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플래그십 스토어의 방향성을 제시한 것 역시 루이 비통다운 행보다. 단순히 물건을 사고 파는 공간을 넘어 문화적 가치를 향유하며 플래그십 스토어의 역할을 확장하고, 어떤 흥미로운 이벤트가 벌어질지 주목하게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루이 비통 시계와 시계 케이스 B1F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 지하 1층은 루이 비통 남성 컬렉션을 위한 공간이지만 유니섹스 스타일로 즐길 수 있는 제품이 많아 여성에게도 인기가 높다. 남성 의류를 포함한 가죽 제품, 슈즈, 남성 시계, 서적 등으로 이루어져 있다. 루이 비통 2022 F/W 남성 컬렉션을 메인으로 루이 비통 워치를 대표하는 땅부르 컬렉션 제품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다. 한편에는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및 트래블 북, 패션 아이 컬렉션 코너가 마련되어 있다. 특히 지난해 일러스트레이터 프랑수아 슈이텐과 여행 작가 실뱅 테송이 ‘화성’을 상상하며 그림과 스토리를 구성한 트래블 북이 눈길을 끈다. 루이 비통 오브제 노마드 컬렉션을 설치한 1층 1 & 2F 여성 컬렉션과 리빙 컬렉션 루이 비통 서울 메종에 들어서면 12m 높이의 층고가 인상적으로 다가온다. 어느 층보다 높은 층고와 넓은 면적 덕에 여성 컬렉션을 중심으로 한 리빙, 퍼퓸, 스카프, 오더 메이드 서비스 등 다양한 컬렉션으로 안내한다. 루이 비통 메종 서울 곳곳을 수놓은 현대미술 작품과 트렁크를 소품으로 활용한 인테리어가 눈에 띈다. 그중에서도 2012년 처음으로 선보인 ‘오브제 노마드 컬렉션’을 국내 최초로 상설 전시하며 메종 인테리어에 다채로움을 더한다. 이어지는 공간에는 트렁크와 카퓌신 백 오더 메이드 서비스 존을 마련해 원하는 디자인의 제품을 주문할 수 있고, 2층은 여성 레디 투 웨어와 슈즈, B 블라썸을 포함한 파인 주얼리가 맞이한다. 특히 슈즈 존 안쪽에서 바라본 루이 비통 메종 1층의 모습도 놓치지 말아야 할 포인트 중 하나다. 위에서 내려다본 1층은 마치 액자 속 풍경처럼 천장에 장식한 노마드 컬렉션과 현대미술 작품을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볼 수 있게 했다. 메종 곳곳에 전시한 현대미술 작품과 역동적인 포즈의 마네킹 박서보 화백과 협업해 선보인 ‘아티카퓌신 4 컬렉션’을 전시 중인 4층 4F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이라고 명명한 4층은 메종 오픈 초기부터 전시 공간으로 활용해 방문자들의 문턱을 낮췄다. 알베르토 자코메티 전시를 시작으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소개해 호응을 얻었다. 얼마 전에는 4층을 팝업 레스토랑으로 꾸며 새로운 변화를 꾀했다. 파리에서 활동하는 셰프 피에르 상, 스타 셰프 알랭 파사르와 레스토랑을 선보이며 폭발적인 관심을 이끌어내 루이 비통 메종의 끊임없는 도전을 보여주었다. 최근에는 한국인 아티스트 최초로 루이 비통과 협업을 선보인 박서보 화백을 포함해 세계적인 현대 6인의 시선이 담긴 ‘아티카퓌신 4 컬렉션’을 전시 중이다. 박서보 화백의 대표 연작 ‘묘법’ 3점을 협업 제품과 함께 전시해 의미를 더했다. 문의 02-3432-1854

  • 서울을 수놓은 명품 플래그십 스토어 (1) 까르띠에

    MAISON of SEOUL Cartier Maison Cheongdam 까르띠에 메종 청담 외관 까르띠에 메종 청담 리뉴얼 오픈 2008년 아시아 최초 까르띠에 메종을 서울에 오픈하며 플래그십 스토어의 새로운 페이지를 장식한 까르띠에. 대대적인 리뉴얼을 거쳐 2022년 10월, 까르띠에 메종 청담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메종 외관부터 인테리어, 디테일 하나하나까지 둘러보고 나면 장인들의 수공예 정신을 일컫는 ‘메티에 다르(metier d’art)’가 떠오른다. 까르띠에가 추구하는 장인 정신을 메종 리뉴얼 과정에도 그대로 적용한 것. 기념비적인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20년 넘게 까르띠에 메종 디자인을 구축해온 세계적인 건축 사무소 모이나르 베타유와 다시 손을 잡았다. 무엇보다 메종 전체에 ‘한국적 미학’이 자연스럽게 흐르도록 하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 한국 산수의 유려한 라인, 창가에 비치는 섬세한 빛, 보자기와 창호, 한옥 문살 모티브, 경복궁 향원정을 담은 석고 장식, 대리석의 유연한 볼륨 등 한국의 미학적 아름다움을 무던히 탐구한 노력이 엿보인다. 여성 컬렉션을 선보이는 1층, 남성 컬렉션과 웨딩 컬렉션이 펼쳐지는 2층, 하이 주얼리 컬렉션으로 꾸민 3층, 다양한 문화 예술 이벤트를 진행하는 5층, 아늑한 라운지 공간으로 연출한 지하 1층 곳곳에 더한, 실로 엮은 월페이퍼, 자개와 드라이플라워로 제작한 콘솔, 매화를 손으로 그린 월페이퍼 등의 디테일 하나하나가 놀라움을 안긴다. 그뿐 아니라 각 층에 마련한 VIP 룸에는 프랑스 메종의 상징성과 한국의 미감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디테일들이 공간의 아름다움을 배가한다. 한국의 산수를 표현한 1층 내부 1F 여성 컬렉션 까르띠에 메종 청담에 들어서면 한국의 고전미에서 느껴지는 우아한 기품으로 가득한 공간이 펼쳐진다. 프랑스 메종의 시각으로 재해석한 까르띠에 메종 청담은 한국의 산자락을 그러데이션과 선으로 부드럽게 표현한 벽면이 공간을 감싸며 한 폭의 산수화 속에 들어와 있는 기분을 느끼게 한다. 입구에 들어서면 정면으로 보이는 1층 포커스 월에는 까르띠에의 상징인 팬더가 경복궁향원정의 연못을 유유자적 즐기는 모습을 표현해 보는 이로 하여금 미소를 자아내게 한다. 그런가 하면 매화 잎을 모티브로 한 문양이 부드럽게 흘러내리는 파티나 벽면은 아티스트가 이파리를 하나하나 세심하게 긁어내는 기법으로 제작한 디테일이 놀랍다. 1층을 장식한 크리스털 샹들리에는 연못에 피어나는 연꽃과 까르띠에 주얼리에서 찾아볼 수 있는 플라워 모티브의 컬렉션에서 영감을 얻어 여성 컬렉션과 근사하게 어우러진다. 안쪽에 자리한 VIP 룸은 보자기에서 영감받은 패브릭을 은은하게 드리운 것이 특징으로 야외까지 이어진다. 특히 꽃으로 장식한 야외는 마치 프랑스 어느 정원을 방문한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팬더를 추상적으로 표현한 2층 남성 컬렉션 존 2F 웨딩 & 남성 컬렉션 산수화를 그려낸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웨딩 라인과 남성 컬렉션으로 구성한 2층이 나온다. 각 컬렉션에 어울리는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대조적인 공간 구성이 특징이다. 먼저 ‘언약의 공간’으로 이름 붙인 곳은 우아한 웨딩 & 브라이덜 컬렉션에 어울리도록 화사하게 꾸몄다. 태양 빛을 형상화한 천장의 무늬와 디자이너 존 폼프의 서정적인 샹들리에가 어우러져 주얼리를 한층 아름답게 빛낸다. 또 ‘언약의 공간’에 설치한 콘솔은 장인이 드라이플라워를 하나하나 작업해 제작한 것이라 더욱 특별하다. 한편 남성 컬렉션은 소나무와 까르띠에의 상징인 팬더를 추상적인 패턴으로 재탄생한 포커스 월과 함께 배치해 남성 워치만의 매력을 강조한다. 남성 컬렉션의 인테리어는 골드, 네이비로 장식한 VIP 룸까지 이어지며 까르띠에의 볼드한 매력을 드러낸다. 우아한 분위기의 하이 주얼리 존 3F LE SALON PRESTIGE 까르띠에 하이 주얼리 컬렉션을 만날 수 있는 3층도 한국적 산수를 은은하게 표현한 공간으로 탄생시켰다. 3층에 올라서면 먼저 눈길을 사로잡는 것은 특별 제작한 자개 모자이크의 콘솔. 자개 모자이크는 조각마다 색을 달리한 디테일이 눈길을 사로잡는데, 이는 하이 주얼리 원석에 대한 은유이기도 하다. 꽃 덩굴 형태로 디자인한 천장의 조명은 까르띠에 메종 하이 주얼리에 영감을 주는 자연에서 모티브를 얻었다. 3층에도 야외 테라스로 이어지는 공간을 마련해 이국적인 공간에 와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높은 층고로 개방감을 준 5층 ‘라 레지당스’ 5F LA RESIDENCE 까르띠에 메종 청담의 백미는 4층과 5층을 연결한 ‘라 레지당스’라고 할 수 있다. 2개 층을 연결한 공간의 대형 창문을 통해 드리우는 자연광과 전통적인 보자기를 재해석한 태피스트리가 공간에 들어서는 방문객을 단숨에 압도한다. 천장에서부터 늘어진 태피스트리는 골드 그러데이션으로 극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며, 건물 외관의 파사드부터 창문, 베일에 이르는 다양한 레이어를 통해 독특한 공간감을 제공한다. 라 레지당스는 베일을 자유롭게 배치해 유연하게 운영할 수 있는 공간적 특성을 기반으로 까르띠에의 다양한 아트와 컬처 프로젝트를 전개해나갈 계획이다. 매화꽃을 손수 그린 디테일이 눈길을 사로잡는 지하 1층 B1F CARTIER LA UNE 지하 1층에 자리한 아늑한 라운지에서는 까르띠에가 담아내고자 하는 한국적 미학의 또 다른 면모를 발견할 수 있다. 석재와 우드 마키트리 기법으로 만든 책장, 매화꽃 하나하나를 수작업으로 페인팅한 월페이퍼를 들여다보면 그 진면목을 확인할 수 있다. 골드와 레드 톤의 컬러감과 함께 곡선 실루엣을 강조했고, 천장과 바닥에 장식한 거울을 활용해 자연광이 들지 않는 유일한 공간인 지하 1층을 아늑한 공간으로 탈바꿈시켰다. 문의 02-518-0748

  • 레드카펫 셀럽들의 워치 & 주얼리

    이벤트의 테마와 어우러지는 오라 넘치는 주얼리와 워치는 레드 카펫 스타일을 더욱 완벽하게 만든다. 레드 카펫의 또 다른 주인공, 셀러브리티를 한층 빛나게 하는 워치와 주얼리를 확인해보자. VAN CLEEF & ARPELS 모나코 왕비의 갈라 이벤트 아이템 팬데믹으로 취소되었던 모나코의 갈라 이벤트가 올해 다시 개최되었다. 모나코 왕실에서 주최하는 중요한 갈라 이벤트 중 하나인 적십자 갈라 이벤트로 모나코 국왕 알베르 2세와 왕비 샤를린 위트스톡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평소 배우 못지않은 외모와 스타일로 주목받는 모나코 왕비 샤를린 위트스톡은 갈라 이벤트의 호스트인 만큼 어떤 스타일로 등장할지 많은 관심을 모았다. 그녀는 이번 이벤트 테마가 ‘가든 파티’인 만큼 플로럴 패턴의 프라다 드레스를 선택해 센스 있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드레스에 함께 매칭한 네크리스는 반클리프 아펠의 제품으로 나비 모양으로 디자인해 자연에 대한 메종의 경의를 느낄 수 있다. 반클리프 아펠 플라잉 버터플라이 네크리스 JAEGER-LECOULTRE 에미상의 주인공 지난 9월 미국에서 열린 제74회 에미상에서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TV 리미티드 시리즈 부문’ 여우 주연상을 수상했다. 디즈니+ 오리지널의 8부작 시리즈 <드롭아웃>을 통해 다시 한번 연기력을 입증하며 커리어의 정점을 찍은 아만다 사이프리드. 그녀는 에미상 수상이라는 영광스러운 순간에 예거 르쿨트르와 함께 완벽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반짝이는 핑크빛 드레스와 110개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예거 르쿨트르의 ‘101 렌느 워치’는 아만다 사이프리드가 이날의 주인공임을 증명했다. 브레이슬릿을 연상시키는 101 렌느 워치는 클래식한 실버 오팔린 다이얼과 두 줄로 세팅한 다이아몬드가 돋보이는 클래식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예거 르쿨트르 101 렌느 워치 CARTIER 베니스 국제 영화제 공식 파트너 까르띠에는 제79회 베니스 국제 영화제의 공식 파트너로 참여했다. 이번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 참석한 메종의 앰배서더 줄리언 무어, 티모시 샬라메, 마리아칼라 보스코노, 멜라니 로랑, 카티아 부니아티시빌리까지 까르띠에 주얼리를 착용해 화제를 모았다. 스타일에 일가견이 있는 줄리언 무어는 에메랄드로 장식한 하이 주얼리 이어링을 착용해 그녀의 오렌지빛 헤어 컬러와 대비를 이루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시선을 모았다. 또 거침없는 스타일을 시도해 보는 이로 하여금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배우 티모시 샬라메 역시 파격적인 홀터넥 스타일로 등장해 레드 카펫을 수놓았다. 그 역시 까르띠에 하우스 프렌즈로서 블랙 호크 아이와 오닉스를 세팅한 링과 브로치를 선택해 패셔니스타다운 면모를 뽐냈다. 까르띠에 하이 주얼리 이어링 TIFFANY & CO. 2022 블루 북 컬렉션 ‘보태니카’ 론칭 이벤트 티파니는 매년 브랜드의 하이 주얼리 컬렉션인 블루 북 컬렉션을 발표한다. 올해는 티파니의 브랜드 유산에서 영감을 얻은 보태니컬 모티브를 기리기 위한 ‘보태니카’ 컬렉션 이벤트를 도쿄에서 개최했다. 티파니의 글로벌 앰배서더인 블랙핑크의 로제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로제는 비비안 웨스트우드의 화이트 드레스에 2022 티파니 블루 북 컬렉션 제품인 티파니 슐럼버제 네크리스와 이어링, 그리고 브레이슬릿을 착용해 볼드한 스타일을 완성했다. 티파니 슐럼버제 네크리스 BVLGARI 스타일링의 밸런스를 아는 배우 2020년에 이어 두 번째로 에미상을 수상하며 지금 가장 핫한 배우임을 입증한 젠데이아 콜먼. 그레이스 켈리를 오마주했다고 알려진 시상식 스타일은 발렌티노의 드레스와 불가리 주얼리로 연출했다. 전설적인 배우를 오마주하기 위해 레트로한 디자인의 드레스에 어울리는 주얼리 선택에도 고심한 흔적이 보인다. 불가리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화이트 골드 소재 네크리스, 링, 이어링을 블랙 드레스와 매치해 고전적이면서도 트렌디한 스타일링 사이에서 절묘한 밸런스를 선보이며, 스타일을 아는 배우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불가리 오벌 다이아몬드 세팅 링 BOUCHERON 화려함을 배가하는 주얼리 제72회 에미상에 참석한 알렉산드라 다드다리오는 다양한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드러내는 배우다. 에미상 레드 카펫에서는 누드 톤 드레스에 부쉐론의 주얼리를 매칭해 그녀만의 건강한 섹시함을 강조했다. 그녀가 선택한 것은 여배우들의 레드 카펫 동반자로 사랑받는 플륌 드 펑 컬렉션. 핑크 골드 소재의 플륌 드 펑 컬렉션의 이어링과 링을 누드 톤 드레스와 톤온톤으로 매치한 센스가 돋보인다. 공작새의 깃털에서 영감받은 플륌 드 펑은 부쉐론의 노하우가 집약된 컬렉션으로 섬세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왼쪽) 부쉐론 플륌 드 펑 웨딩 밴드 (오른쪽) 부쉐론 플륌 드 펑 라지 링 CHOPARD 레드 카펫을 위한 하이 주얼리 쇼파드는 레드 카펫 컬렉션이라는 이름의 하이 주얼리 컬렉션이 있을 만큼 영화에 남다른 애정을 보이는 브랜드다. 올해 칸 영화제를 찾은 쇼파드의 하우스 앰배서더 줄리아 로버츠는 2022 레드 카펫 컬렉션의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를 착용해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무려 100캐럿이 넘는 옐로 다이아몬드를 중앙에 세팅해 한눈에 봐도 진귀한 컬렉션임을 알 수 있었다. 그뿐 아니라 총 54.67캐럿의 페어 셰이프와 쿠션 셰이프 다이아몬드도 함께 세팅해 남다른 광채를 뿜어내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그녀는 심플한 블랙 재킷에 하이 주얼리 네크리스 하나만 매치해 진정한 스타일링 고수임을 보여주었다. 쇼파드 레드 카펫 컬렉션 네크리스

  • 자유롭고 대담한 포멜라토 주얼리

    AN ELEGANT RADIANCE 이탈리아 밀라노의 DNA를 품은 자유롭고 대담한 포멜라토 주얼리를 마주한 순간, 그 어느 때보다 빛나는 자신을 발견한다. 포멜라토 18K 로즈 골드 소재의 이코니카 링(오른손 위), 18K 로즈 골드 소재에 다이아몬드를 파베 세팅한 이코니카 링(오른손 아래), 18K 로즈 골드 소재에 80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이코니카 브레이슬릿(오른쪽), 18K 로즈 골드 소재의 이코니카 브레이슬릿(왼쪽), 18K 로즈 골드 소재에 오렌지 사파이어, 핑크 투르말린, 페리도트, 루비, 블루 지르콘, 블루 사파이어, 디맨토이드, 레드 스피넬, 탄자나이트, 차보라이트를 세팅한 이코니카 링(왼손) 크리스털 잔 바카라, 드레스 아르켓 포멜라토 18K 로즈 골드 소재 네크리스(롱), 18K 로즈 골드 소재 네크리스(미디엄), 18K 로즈 골드 소재에 141개의 브라운과 화이트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사비아 펜던트 포멜라토 18K 로즈 골즈 소재의 카테네 이어링, 18K 로즈 골드 소재에 630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카테네 네크리스, 18K 로즈 골드 소재에 158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카테네 브레이슬릿 포멜라토 (위부터) 18K 로즈 골드 소재에 9.5캐럿 로즈 쿼츠와 1개의 칼세도니, 10개의 브라운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누도 펜던트 네크리스, 18K 로즈 골드 소재와 화이트 골드 소재에 총 11.4캐럿의 화이트 토파즈와 1개의 머더오브펄, 10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누도 펜던트 네크리스, 18K 로즈 골드 소재에 총 43캐럿의 로즈 쿼츠와 칼세도니를 세팅한 소투아르 네크리스 드레스 파비아나 필리피 포멜라토 18K 화이트 골드와 로즈 골드 소재에 총 137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누도 링 (검지 위), 18K 화이트 골드와 로즈 골드 소재에 총 105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누도 링 (검지 아래), 18K 화이트 골드와 로즈 골드 소재에 총 10캐럿의 런던 블루 토파즈와 1개의 터쿼이즈, 총 58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누도 링(약지), 18K 로즈 골드 소재에 158개의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카테네 브레이슬릿 포멜라토 18K 로즈 골드 소재에 총 422개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이코니카 네크리스, 18K 로즈 골드 소재에 13개 다이아몬드를 세팅한 이코니카 이어링

  • 브레게가 구축해온 균형의 미학

    Art of Breguet 시계가 실용의 영역을 벗어난 시대. 기계식 시계의 궁극적인 가치는 결국 아름다움으로 수렴한다. 브레게는 창립 초기부터 고유의 미학을 개척했고, 오늘날까지 다양한 브랜드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기술과 미학의 균형을 추구하다 완벽한 기계식 시계를 완성하려면 크게 두 가지를 만족시켜야 한다. 하나는 기술적인 측면, 또 하나는 미학적인 측면이다. 둘 다 마스터하기 어려운 영역이지만 상대적으로 더 어려운 것은 아마도 후자일 것이다. 기술적인 부분은 객관적인 수치로 측정 가능하지만 미학적인 부분은 그럴 수 없기 때문. 주관의 영역을 누구나 인정하는 보편적인 아름다움으로 승화하기 위해 워치메이커는 늘 한계에 도전해야 한다. 브레게는 이러한 까다로운 미적 기준을 높은 수준에서 만족시킬 수 있는 워치메이커다. 메종은 인그레이빙, 앙글라주, 에나멜링, 기요셰 작업을 위한 자체 워크숍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 기법들을 각각의 시계에 적용해 브랜드 고유의 개성을 창조한다. 그뿐만 아니라 오랜 세월 이어온 공예 기법을 현재는 물론 미래에도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브레게의 공예 기술은 결코 워치메이킹 기술의 하위 범주에 머무르지 않는다. 브레게는 언제나 미학과 기술, 예술과 과학, 정확성과 꿈을 동일선상에 두었으며, 탁월한 공예 기법으로 균형의 철학을 우아하게 드러낸다. 브레게 스타일을 확립하다 시계의 아름다움을 향한 브레게의 열정은 창립 초기부터 존재했다.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기술적인 완성도를 넘어 자신의 시계에 독특한 스타일을 더하고자 했다. 18세기 후반, 워치메이킹 분야에서는 화려한 인그레이빙으로 무장한 바로크나 로코코 스타일이 유행했다. 반면 브레게는 신고전주의 경향의 간결한 디자인을 추구했고, 이를 통해 독창적인 ‘브레게 스타일’을 완성했다. 1783년 무렵, 그는 오픈-팁 브레게 핸즈를 만들었고, 여기에 세련된 아라비아 숫자와 슬림한 케이스, 에나멜 다이얼을 결합해 심플한 회중시계를 선보였다. 이런 독특한 스타일은 당시 대중에게 큰 인기를 얻었고, 다른 워치메이커들에게도 영향을 미쳤다. 오늘날 많은 브랜드에서 여전히 ‘브레게 핸즈’를 사용하는 것이 대표적인 예다. 기요셰 기법 역시 1786년 브레게가 처음 도입한 것이다. 원래는 케이스에 실키한 텍스처를 새겨 넣기 위해 사용했으나 점차 다이얼까지 활용 영역을 넓혔다. 이 기법은 미학적인 아름다움을 보여줬을 뿐만 아니라 기능적으로도 훌륭했다. 기요셰 다이얼은 마모에 더 강했고, 반사를 줄여 높은 가독성을 보장했으며, 챕터 링, 스몰 세컨즈 등 각 구역을 명확하게 구분해주는 역할도 했다. 그 밖에도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다양한 공예 기법을 활용해 고유의 스타일을 확립했다. 현대적 기술로 완성한 예술 브레게는 자신들의 예술 기법을 계속 진화시키고 있다. 브랜드를 상징하는 기요셰 기법도 마찬가지다. 엔진 터닝이라고도 불리는 이 기법은 특정 소재를 직선이나 곡선 등으로 정교하게 인그레이빙하는 기계적 기술이자 하나의 예술작품이다. 브레게 매뉴팩처에는 약 30대의 엔진 터닝 장비가 설치되어 있으며, 장인들은 이를 활용해 다양한 기하학 패턴을 만들어낸다. 또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위해 기요셰 기법만을 위한 연구개발 부서를 신설하기도 했다. 인그레이빙 기법도 시계의 미적 완성도를 높이는 핵심 기법 중 하나다. 인그레이빙 장인들은 브레게 고유의 예술적 문법을 존중하면서 자신만의 미학적 역량을 활용하는데, 기본적인 엠보싱에서 예술적인 부조에 이르기까지 탁월한 미적 감각을 보여준다. 앙글라주 피니싱 또한 예술적인 수준으로 표현된다. 앙글라주는 부품 모서리의 날카로운 부분을 깎아내 45도 각도의 베벨을 만들어내는 기법이다. 너비가 일정해야 하고, 각도는 완벽한 평행을 이뤄야 하며, 폴리싱 과정에서 균일한 광택을 내야 한다. 특히 두 개의 베벨이 만나는 곳에서는 정갈한 라인이 드러나야 한다. 이는 기계로는 도달할 수 없는 영역이며, 오직 브레게의 장인들만이 그 예술의 심연에 닿을 수 있다. 그랑 푀 에나멜 기법도 장인들에 의해 오랜 세월 이어져왔다. 극소수 장인만 마스터한 이 기술은 샹르베, 미니어처 페인팅, 그리자유, 플리카주르 등 다양한 기법을 활용한다. 특히 컬러를 더하며 구워내는 과정이 중요한데, 정확한 온도와 굽는 시간은 오직 에나멜 장인만이 알고 있다. 이렇듯 전통적인 기법과 현대적인 기술의 경계에서 브레게의 예술이 아름답게 피어난다. 1831년 제작된 브레게 포켓 워치의 기요셰 다이얼 브레게 장인의 인그레이빙 작업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 제작 과정 클래식과 현대적인 감각의 조화, 클래식 캘린더 7337 브레게의 클래식 컬렉션은 브랜드의 기원과 초기 미학을 이해할 수 있는 상징적인 컬렉션이다. 아브라함-루이 브레게는 바로크 양식이 유행하던 시절, 워치메이킹의 신고전주의 스타일을 열었다. 다이얼에 아방가르드한 느낌을 더하는 한편, 시간을 보다 편하게 읽도록 만들었던 것. 오픈 팁 핸즈, 기요셰 패턴, 오프 센터 다이얼 등 브레게를 상징하는 미적 요소들이 모두 이 시기에 나타났다. 이러한 브레게 고유의 스타일은 신제품 클래식 캘린더 7337에도 이어지고 있다. 이 시계는 브레게 고유의 미학적 아이덴티티를 유지하면서 현대적인 매력을 담아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오프 센터 다이얼이다. 수공 인그레이빙 기법으로 클루 드 파리 패턴을 새겼고, 외부 다이얼에는 보리 낟알 모티브 장식을 더했다. 12시 방향에는 문페이즈가 있는데, 수공 해머링 작업을 거친 작은 화이트 골드 조각은 마치 진짜 하늘의 달을 다이얼에 옮겨놓은 듯하다. 2시 방향의 날짜창과 10시 방향의 요일창은 외부 다이얼의 여백을 채우면서 시계의 마지막 균형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며, 창 크기를 키워 가독성까지 확보했다. 두께 2.4mm의 칼리버 502는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으로 탁월한 정밀성을 보여줄 뿐만 아니라 브레게의 여러 장식 기술까지 엿볼 수 있다. 클래식 캘린더 7337 Ref. 7337BR/12/9VU 지름 39mm 케이스 18K 로즈 골드, 30m 방수 무브먼트 기계식 셀프 와인딩, 칼리버 502.3 QSE1 기능 시, 분, 초, 요일,날짜, 문페이즈 다이얼 골드 스트랩 미스테리 브라운 악어가죽 다양한 스트랩으로 연출하는 스타일, 클래식 담므 8068 클래식 담므 8068은 하나의 시계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는 클래식 컬렉션의 여성용 신모델이다. 푸셔를 눌러 간편하게 스트랩을 교체할 수 있는 ‘인스턴트 스위치’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이를 즉시 활용할 수 있도록 3개의 교체 가능한 스트랩을 함께 제공한다. 매력적인 스트랩이 체결되는 시계 본체에도 세련된 멋이 가득하다. 30mm 케이스에는 64개의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세팅되어 있으며, 초기 모델에서 블루 사파이어로 제작되었던 크라운은 새롭게 카보숑 컷 다이아몬드로 바뀌었다. 아름다운 머더오브펄 다이얼에는 정교한 기요셰 패턴이 수작업으로 새겨져 있고, 그 바깥의 챕터 링 위에는 브레게 특유의 우아한 아라비아숫자 인덱스가 자리한다. 또 12시 방향의 타원형 브레게 로고는 시계의 여성스러움을 극대화한다. 시계 내부에는 칼리버 537/3이 자리 잡고 있으며,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 백을 통해 챔버링 기법, 코트 드 제네브 등 브레게의 뛰어난 공예 기법을 감상할 수 있다. 우아한 본체에 개성 있는 스트랩이 더해져 한층 업그레이드된 클래식 담므 8068 모델은 두 가지 컬러 스트랩을 추가로 제공하는데, 화이트 골드 버전은 틸 블루 및 비잔티움 퍼플 컬러 스트랩을 제공하며, 로즈 골드 버전은 피콕 블루 및 라즈베리 핑크 컬러 스트랩을 제공한다. 문의 breguet.com 클래식 담므 8068 Ref. 8068BB/59/764/DD00 지름 30mm 케이스 18K 화이트 골드, 30m 방수 무브먼트 기계식 셀프 와인딩, 칼리버 537/3 기능 시, 분, 초 다이얼 머더오브펄 스트랩 블랙 새틴 패브릭 스트랩 1개, 악어가죽 스트랩 2개 그랑 푀 에나멜이 선사하는 감동 브레게의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은 은은한 광택과 깊은 색감으로 특별한 감동을 선사한다. 에나멜 다이얼을 사용한 브레게의 대표 모델 2점. 클래식 문페이즈 7787 Ref. 7787BR299V6 에나멜링 기법을 활용한 브레게의 대표 모델 중 하나. 39mm 로즈 골드케이스에 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을 적용해 가장 정석에 가까운 느낌을 전달한다. 12시 방향의 문페이즈, 3시 방향의 파워 리저브, 그리고 9시 방향의 브랜드 로고가 비대칭 속에서 절묘한 균형감을 이루어낸다. 클래식 5177 그랑 푀 블루 에나멜 Ref. 5177BB/2Y/9V6 2019년 선보인 브레게 최초의 블루그랑 푀 에나멜 다이얼 모델. 과거의 공예 기법과 스타일을 현대적으로 계승해 깊고 푸른 색감을 완성했다. 마치 블루 핸즈의 오묘한 컬러를 다이얼에 그대로 옮겨온 듯하다. 정확한 색을 구현하기 위해 안료 개발부터 굽는 온도에 이르기까지 방대한 연구를 거쳤다. 컴플리케이션을 품은 클래식 컬렉션 브레게는 클래식 컬렉션으로 다양한 컴플리케이션 모델을 선보이고 있다. 클래식한 디자인으로 보다 특별한 기능을 소유하고픈 사람들을 위한 스페셜 타임피스 클래식 투르비용 메시도르 5335 Ref. 5335PT429W6 시계 내부의 아름다운 무브먼트를 모두 드러낸 투르비용 워치. 6시 방향의 작은 플래티넘 케이스에 투르비용이 장착되어 있는데, 메인 케이스의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 백 안에 또 하나의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 백을 이중으로 활용하여 마치 투르비용이 공중에서 움직이는 듯한 효과를 주었다. 클래식 그랜드 컴플리케이션 3357 Ref. 3357BB/12/986 아브라함-루이 브레게의 대표적인 발명품인 투르비용을 장착한 타임피스로, 다이얼에 브레게의 상징적인 특징이 모두 담겨 있다. 다이얼 하단의 컷아웃을 통해 아름다운 투르비용의 움직임을 드러내며, 사파이어 크리스털 케이스 백을 통해 무브먼트의 정교한 꽃무늬를 감상할 수 있다. 클래식 투르비용 콴티엠 퍼페추얼 3797 Ref. 3797BR/1E/9WU 투르비용에 퍼페추얼 캘린더 기능을 조합한 모델. 브레게 특유의 다이얼 레이아웃을 유지하면서 시와 분 챕터를 들어 올리는 아이디어를 더해 캘린더의 가독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켰다. 12시 방향에 부채꼴로 뻗어 있는 레트로그레이드 데이트 인디케이터 역시 매력적인 요소다.

  • 시대를 초월하는 IWC의 아이콘

    IWC SCHAFFHAUSEN 혁신적인 신소재와 전무후무한 컬러 엔지니어링, 고도의 정밀성을 바탕으로 시대를 초월하는 IWC의 아이콘들을 모았다.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Ref. IW503302(화이트 다이얼) 지름 44.2mm 케이스 18K 레드 골드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52610 칼리버, 7일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날짜, 요일, 월, 년도, 문페이즈, 파워 리저브 인디케이터 다이얼 화이트 스트랩 앨리게이터 레더 포르투기저 퍼페추얼 캘린더 Ref. IW503404(그레이 다이얼) 지름 44.2mm 케이스 18K 레드 골드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52615 칼리버, 7일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날짜, 요일, 월, 년도, 남반구 및 북반구 문페이즈, 파워 리저브 인디케이터 다이얼 그레이 스트랩 앨리게이터 레더 PORTUGIESER 두 명의 포르투갈 항해사의 요청으로 매우 정확한 포켓워치 무브먼트를 탑재해 1939년 탄생한 포르투기저 컬렉션. 아라비아숫자 인덱스, 가는 잎사귀 모양의 핸즈, 철도 형태의 챕터링 등은 현재까지 시대를 초월한 시그너처 디자인으로 이어지고 있다. IWC 샤프하우젠의 6가지 컬렉션 중 가장 많은 오뜨 올로제리의 기술적 걸작을 보유하고 있는 IWC 대표 컬렉션이다. PORTUGIESER HAND-WOUND TOURBILLON 포르투기저 핸드 와인드 투르비옹 Ref. IW545801 지름 42.4mm 케이스 18K 아머 골드Ⓡ 무브먼트 핸드 와인드 81905 칼리버, 84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플라잉 미닛 투르비용 다이얼 실버 스트랩 블랙 앨리게이터 레더 PORTOFINO 이탈리아 북부에 자리한 우아하면서도 매혹적인 항구 마을 포르토피노의 정취를 고스란히 담아낸 컬렉션. 1950년대와 1960년대에 생산했던 클래식한 원형 골드 회중 시계에서 영감받아 이름에 걸맞게 우아하고 여유로운 지중해식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PORTOFINO AUTOMATIC DAY & NIGHT 34 포르토피노 오토매틱 데이 & 나이트 34 Ref. IW659802 지름 34mm 케이스 18K 레드 골드, 다이아몬드 세팅 베젤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35180 칼리버, 50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낮/밤 디스플레이 다이얼 실버, 다이아몬드 인덱스 스트랩 퀵 체인지 시스템을 적용한 토프 카프 스킨 PORTOFINO AUTOMATIC 37 포르토피노 오토매틱 37 Ref. IW658602 지름 37mm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다이아몬드 세팅 베젤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32111 칼리버, 120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날짜 디스플레이 다이얼 블루, 다이아몬드 인덱스 스트랩 퀵 체인지 시스템을 적용한 블루 카프 스킨 PORTOFINO CHRONOGRAPH 39 포르토피노 크로노그래프 39 Ref. IW391502 지름 39mm 케이스 스테인리스 스틸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69355 칼리버, 46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크로노그래프 다이얼 실버 스트랩 퀵 체인지 시스템을 적용한 베이지 카프 스킨 PILOT WATCH IWC의 뿌리는 파일럿 워치에 있다. 브랜드 최초의 시계가 1936년 제작한 민간 항공용 파일럿 워치로, 이후 80여 년 동안 파일럿 워치를 제작해왔다. 제2차 세계대전에서는 독일군과 연합군에 항공 워치를 납품했던 역사를 갖고 있다. 비행복과 두꺼운 장갑을 착용하고도 쉽게 조정할 수 있는 커다란 원추형 크라운, 조종석 계기판을 연상시키는 다이얼과 발광 핸즈, 즉각적인 시간 판독을 돕는 12시 방향의 삼각형 인덱스 등의 시그너처 디자인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세라믹과 혁신적인 신소재 세라타늄Ⓡ(세라믹 가공 티타늄) 등의 소재로 제작해 가볍고 단단하며 스크래치에 강한 파일럿 워치를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 탑건 우드랜드 에디션 Ref. IW389106 지름 44.5mm 케이스 세라믹 케이스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69380 칼리버, 46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크로노그래프, 날짜/요일 디스플레이 다이얼 그린, 발광 핸즈 스트랩 텍스타일 안감의 그린 러버, 연 1000피스 한정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 탑건 레이크 타호 에디션 Ref. IW389105 지름 44.5mm 케이스 세라믹 케이스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69380 칼리버, 46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크로노그래프, 날짜/요일 디스플레이 다이얼 블랙, 발광 핸즈 스트랩 화이트 러버, 연 1000피스 한정 파일럿 워치 크로노그래프 41 탑건 세라타늄 Ref. IW388106 지름 41mm 케이스 세라타늄 케이스, 100m 방수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69385 칼리버, 46시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크로노그래프, 날짜/요일 디스플레이 다이얼 블랙, 발광 핸즈 스트랩 블랙 텍스타일 안감의 러버 스트랩 빅 파일럿 워치 퍼페추얼 캘린더 탑건 ‘모하비 데저트’ 에디션 Ref. IW503004 지름 46.5mm 케이스 세라믹 케이스 무브먼트 셀프 와인딩, 52615 칼리버, 7일간의 파워 리저브 기능 시, 분, 초, 날짜, 요일, 월, 년도, 남반구 및 북반구 문페이즈 다이얼 다크 브라운, 샌드 컬러 핸즈 스트랩 텍스타일 안감의 러버 스트랩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154년 전통의 워치메이킹 하우스 IWC는 여느 시계 브랜드들과는 결이 조금 다르다. 1868년 미국인 워치메이커이자 사업가 플로렌타인 아리오스토 존스가 ‘국제 시계 공사(International Watch Company)’의 약자를 따 ‘IWC’라는 이름으로 스위스 샤프하우젠 지역에 창립한 회사다. 미국의 제작 시스템과 스위스 워치메이킹의 장인 정신을 결합해 당대 최고의 포켓 워치를 제작하는 것을 목표로 했고, 이미 1875년에 200여 명의 직원이 연간 1만여 개의 시계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디자인에서도 실용적이지만 화려함을 겸비한 고유의 스타일을 다져나갔다. 또 대부분의 시계 브랜드들이 스위스의 프랑스어권 지역에 소재한 반면 IWC는 독일어권 스위스 지역에 위치해 오직 기술 개발에 초점을 맞춰 정확한 시계를 제작한다는 차별화된 철학을 지니고 있었다. 그런 역사적 배경을 바탕으로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해온 IWC는 2018년, 창립 150주년을 기념해 매뉴팩처를 새롭게 지었다. 눈에 띄는 점은 당시 여타 브랜드에서 진행하던 것처럼 세계적인 건축가에게 맡기는 대신, 건축가 출신인 CEO 크리스토프 그레인저-헤어가 초반 콘셉트를 다지고 디자인을 진두지휘했다는 사실이다. 그는 매뉴팩처를 설계할 당시 유럽의 모든 자동차 공장을 직접 다니면서 고객에게 IWC 매뉴팩처를 어떻게 보여줄지 연구했다고. 그 결과 매뉴팩처를 찾는 시계 애호가들은 IWC 시계가 탄생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 무브먼트 조립 공정은 물론 금속 봉을 CNC 머신으로 깎아 케이스와 부품을 생산하는 공정 등을 살펴볼 수 있는데, 직접 방문 외에도 가상 투어를 통해 집에서 편안하게 IWC의 엔지니어링 기술과 워치메이커들의 장인 정신을 엿볼 수 있다는 점도 새롭다. 이처럼 디지털 친화적인 통로를 적극적으로 준비해 전 세계 다양한 시계 애호가들을 맞이하는 IWC는 매뉴팩처 외에 뮤지엄도 갖추고 있다. 팬데믹 기간에 잠시 문을 닫았다가 올해 2월부터 다시 문을 열었고, 라인 강변에 위치한 샤프하우젠 올드 타운 인근 IWC 샤프하우젠 본관 건물 내에 위치한다. 230점이 넘는 엄선된 헤리티지 피스를 비롯해 창립 초기에 제작한 존스 칼리버 무브먼트를 직접 볼 수 있다. IWC 뮤지엄 앱을 다운받으면 매뉴팩처와 마찬가지로 가상으로도 뮤지엄 방문이 가능하다. IWC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시계 브랜드로 도 꼽힌다. 라우레우스 스포츠 재단을 통해 소외 계층 어린이와 청소년의 생활 환경을 개선하도록 돕고 있는데, 재단 설립 이래 어린이 150만 명 이상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기여했다. 그 밖에도 생활이 어려운 어린이의 교육 활동을 위한 생텍쥐페리 재단과의 협력이나 자연환경 보호 활동을 하는 찰스 다윈 재단과의 협력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고 있다. 10년을 이어온 지속 가능성의 결과, 가죽 대체 스트랩 시계업계에서 지속 가능성에 대해 가장 오랜 시간, 꾸준하게, 다방면으로 노력한 브랜드를 꼽자면 그건 바로 IWC일 것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로는 ‘필환경’에 집중하는 브랜드들이 눈에 띄게 늘어났지만 IWC는 10년 전부터 지속 가능성의 여정을 걸어왔다. 그뿐만이 아니다. 스위스 럭셔리 워치 브랜드 최초로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행해왔는데, 그것도 매년 보고서를 발간한다. 그 보고서에는 추적 가능한 금과 플래티넘을 사용하고 친환경적인 공급 과정을 거쳤다는 RJC CoC(Chain of Custody) 인증, 100% 재생에너지 구매, FSC(삼림관리협의회)의 인증을 받은 제품을 공급하고 포장재 재활용이나 재생 스틸 및 골드 등을 사용하는 IWC의 다양한 노력이 기록되어 있다. 이와 같은 꾸준한 노력의 결과로 IWC는 2021년 친환경 소재인 종이를 주재료로 만든 팀버텍스 워치 스트랩을 탄생시킨 바 있다. 가죽 대체 소재에 많은 투자를 해온 IWC는 최근 업계 최초로 미라텍스(MiraTex) 스트랩을 공개하며 지속 가능한 스트랩 컬렉션의 라인업을 확장하고 있는 모습. 미라텍스는 석유화학 소재나 플라스틱이 포함되지 않은 친환경 순환 소재를 사용했다. 삶의 다양한 순간을 기록하는 시계에도 다음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성이 요구되는 시대, IWC는 그 역할에 가장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문의 1877-4315

  • 영국 파일럿 워치의 찬란한 유산, 해밀턴

    Khaki Aviation Pioneer Mechanical Chrono, HAMILTON 철도 시대에 구축한 신뢰성과 정확성을 바탕으로 해밀턴은 일찍부터 항공 시계 분야에 진출했다. 그 개척 정신은 1970년대 영국 왕립 공군 파일럿을 위한 시계로 이어졌고, 이제는 현대인을 위한 빈티지 파일럿 워치로 재탄생했다. 카키 에비에이션 파이오니어 메카니컬 크로노 Ref. H76409530 지름 40mm 케이스 스틸, 100m 방수 무브먼트 기계식 수동, 칼리버 H-51-Si 기능 시, 분, 초, 크로노그래프 다이얼 블랙 스트랩 브라운 소가죽, H-버클 항공 시계의 역사를 개척한 해밀턴 카키 컬렉션은 20세기 초 군용 시계에 기반을 둔 해밀턴의 핵심 컬렉션이다. 1914년 해밀턴은 미군 공급 업체가 되었고,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미군들은 손목에 회중시계를 묶어서 사용하기 시작했다. 모든 카키 시리즈의 뿌리라고 할 수 있는 ‘해밀턴 981’은 이 과정에서 탄생한 쿠션 형태의 손목시계였다. 철도 시계와 군용 시계에서 검증된 해밀턴의 기술력은 자연스럽게 항공 시계 분야로 이어졌다. 해밀턴이 처음 항공 분야와 인연을 맺은 것은 1918년이었다. 그해 제작된 해밀턴 시계는 뉴욕, 필라델피아와 워싱턴을 연결하는 미국 최초항공 우편 서비스의 공식 타임키퍼가 되었다. 이후 해밀턴은 제2차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다양한 군용 파일럿 워치를 선보였다. 특히 1944년에는 H-37500일랩스 타임 클락을 제작했는데, 이는 미 해군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것으로 항공기에 설치하는 일종의 대시보드 클락이었다. 다이얼에는 24시간계를 적용했고, 스톱워치 기능을 갖추어 비행시간을 정확하게 기록할 수 있도록 도왔다. 한편 해밀턴은 1950년대에 표준 군용 손목시계를 선보였는데, 핸드 와인딩 무브먼트에 핵 기능을 추가해 시간을 정확하게 동기화할 수 있었다. 영국 공군을 위한 파일럿 워치 해밀턴은 미국 브랜드로서 영국군에게도 시계를 공급했던 역사가 있다. 1965년부터 1976년까지 영국군을 위해 4만여 개의 손목시계를 제작했던 것. 특히 649 수동 무브먼트를 장착한 W10 모델은 1973년부터 1976년까지 많은 영국군에게 제공되었는데, 이 시계는 현재 복각되어 카키 에비에이션 컬렉션의 ‘파일럿 파이오니어 메카니컬’이라는 이름으로 만나볼 수 있다. 지름 36mm 사이즈로 옛 모습을 충실히 재현했으며, 블랙 다이얼에 더해 최근에는 블루와 실버 다이얼 모델까지 추가되어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카키 에비에이션 파이오니어 메카니컬 크로노 역시 1970년대 영국 왕립 공군 파일럿을 위해 제작했던 크로노그래프 워치를 복각한 것이다. 당시 영국 국방부는 군용 시계를 효율화하는 차원에서 모델 체인지를 단행했고, 그 결과 해밀턴을 포함해 4개 브랜드에서 일명 ‘팹 포(Fab Four)’라는 손목시계를 제작·공급하기 시작했다. 팹 포는 영국의 전설적인 밴드 비틀스의 애칭으로, 영국 공군에 납품했던 4개 브랜드를 비유적으로 드러낸다. 이 시계들은 1960년대 공급되었던 르마니아의 모노 푸셔 모델과 외형이 거의 동일했으나 기능적으로는 밸주 7733 무브먼트를 사용한 더블 푸셔 사양이었다. 해밀턴은 당시 4개 브랜드 중 이 파일럿 워치를 가장 많이, 가장 오랫동안 생산한 워치메이커였고, 최근 그 오랜 유산을 멋지게 부활시켰다. 비대칭 케이스의 거칠고 투박한 멋 카키 에비에이션 파이오니어 메카니컬 크로노에는 독특한 비대칭 케이스를 사용했다. 이는 좁은 조종석 안에서 크라운과 푸셔를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케이스 오른쪽이 왼쪽보다 조금 더 튀어나와 있다. 지름은 40mm인데, 크로노그래프 기능을 갖춘 파일럿 워치로는 꽤 콤팩트한 사이즈이며, 100m 방수까지 지원해 실용성을 확보했다. 케이스 표면은 전체를 브러시드 피니싱 처리해 군용 시계의 거친 분위기가 잘 느껴지고, 스크래치에 대한 부담도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다. 여러모로 일상에서 마음 편히 착용할 수 있는 툴 워치에 가깝다. 케이스와 연결된 베젤은 얇아서 존재감이 크지 않다. 대신 베젤에서 살짝 솟아오른 박스 스타일 돔 글라스가 빈티지한 멋을 연출한다. 다이얼로 시선을 옮기면 옛 해밀턴 로고가 보인다. 파일럿 워치답게 시간 인덱스를 아라비아숫자로 표기했는데, 12시와 6시 숫자를 크게 키워 시인성을 높였다. 인덱스는 전체를 베이지 컬러로 처리해 레트로 느낌을 구현했다. 특히 5분 단위의 작은 롤리팝 모양 인덱스가 다이얼에 개성을 더한다. 그레인 마감한 블랙 컬러 다이얼은 빛 반사를 최소화하는 파일럿 워치의 전통을 따르고 있다. 솔리드 케이스 백에 각인된 모델명과 제품 사양 역시 군용 시계의 투박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이며, 내부에는 H-51-Si 수동 크로노그래프 무브먼트가 자리한다. 작동 방식은 수동이지만 각종 부품은 최신 기술로 업데이트되었다. 실리콘 밸런스 스프링을 탑재해 항자성을 확보했고, 약 60시간의 파워 리저브를 제공한다. 도톰한 러그에는 두꺼운 브라운 소가죽 스트랩을 더해 파일럿 시계의 멋을 살렸는데, H-버클 방식으로 보다 단단하게 체결된다. 받는 힘을 양쪽 핀에 분산시키기 때문에 마모 측면에서 좀 더 유리할 것 같다. 창공을 꿈꾸는 자를 위한 타임피스 영국은 독일, 프랑스와 함께 군용 파일럿 워치를 대표하는 국가 중 하나다. 하지만 영국 공군 파일럿 워치를 경험하고 싶은 이들에게 그 선택지는 매우 한정적이다. 이런 상황에서 해밀턴은 1970년대 영국 공군에 실제 납품한 모델을 원형 그대로 복각해 애호가들의 갈증을 해소해주었다. 사실 크로노그래프 기능을 갖춘 수동 파일럿 워치는 흔치 않다. 일반적으로 파일럿 워치는 타임 온리 모델이며, 라인업을 확대하는 과정에서 크노로그래프 모델을 인위적으로 추가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이 시계는 오리지널 모델 자체가 이미 크로노그래프 워치였고, 해당 디자인을 각색 없이 그대로 재현했다는 점에서 독보적인 가치가 있다. 굳이 하늘을 날지 않아도 좋다. 창공은 언제나 꿈꾸는 자의 것이고, 누구에게나 열려 있으니 말이다. 카키 에비에이션 파이오니어 메카니컬 크로노와 함께라면 언제든 그 꿈을 향해 날아오를 수 있다. 문의 032-320-7559 카키 에비에이션 파일럿 파이오니어 메카니컬 Ref. H76419941 지름 36×33mm 케이스 스틸, 100m 방수 무브먼트 기계식 수동, 칼리버 H-50 기능 시, 분, 초 다이얼 블루 스트랩 패브릭, 핀 버클